글번호
45490

[주요뉴스-인터뷰] 기록적 폭염에 쭉정이만 '우수수'…벼 수확량 급감

작성일
2020.03.04
수정일
2020.03.04
작성자
관리자
조회수
664

[주요뉴스-인터뷰] 기록적 폭염에 쭉정이만 '우수수'…벼 수확량 급감

 
* 관련링크

 

https://imnews.imbc.com/replay/2018/nwtoday/article/4859409_30187.html

 

 

 

앵커

지난여름 기록적인 폭염에 벼의 쭉정이가 급증하고 수확량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

지구온난화로 폭염이 더 심해지면 벼농사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.

김윤미 기자입니다.

 
리포트

폭염이 벼 수확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알아보는 실험입니다.

5월에 모내기를 해서 10월 초에 수확하는 중생종 벼입니다.

이 벼는 낟알이 본격적으로 차오르는 8월 기온의 높낮이에 따라 수확량이 급격히 달라졌습니다.

8월 평균기온이 29도일 때는 등숙률, 즉 낱알이 익는 정도가 90%로 비교적 충실해 누런 벼가 고개를 숙였습니다.

그러나 기온을 더 높이자 쭉정이가 급증했습니다.

29도보다 1.5도 높였더니 등숙률이 10%로 떨어졌고 3도 높이면 1%까지 뚝 떨어졌습니다.

고온에서 자란 벼들은 보시는 것처럼 색깔도 푸르고 낟알이 채워지지 않아 꼿꼿하게 서 있습니다.

실제로 낟알을 까 보니까 속이 텅텅 비어 있었습니다.

벼의 꽃이 수정이 안 돼 결실을 맺지 못한 겁니다.

 
[조재일/전남대 응용식물학과 교수]

"벼 꽃이 수정을 할 수 있는 적정 온도가 있는데요. 그 적정 온도를 넘어서게 되면 수정을 하지 못합니다."

실제로 기록적인 폭염에 시달렸던 올여름, 벼에서 쭉정이가 급증해 수확량이 크게 줄었습니다.

대표적 곡창지대인 전남 지방은 작년보다 5% 감소했습니다.

실험을 수행한 연구팀은, 만약 지난여름 기온이 조금만 더 높았다면 수확량이 수십 퍼센트나 감소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을 거라고 말합니다.

온난화로 폭염이 더 심해지면 황금 들녘이 온통 쭉정이 밭으로 변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.

MBC뉴스 김윤미입니다.

 

 

첨부파일
첨부파일이(가) 없습니다.
다음글
[연구소식] 전남대 연구진, 토양 탄소 저장 신기술 개발
이전글